google-site-verification=ksY6rKMo4mw1oBeO9urPrSM7TAFEjPUnGnBqbQh6oOg

약국 1500원

 

농협 800~200

 

'반값' 수준... 가격규제

 

 

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27일

 

"마스크 판매 가격은 생산자에게 구입한 매입 단가에서 운송비 등을 부과해

 

시중가에 비해서 저렴한 수준으로 공급될 것" 이라며

 

"정부도 국민들이 적정한 가격으로 마스크를 살 수 있도록 가격동향에 대해 모니터링할 것" 이라고 말했다.

 

 

 

 

식품의약품안전처는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한 대구와 경북에 230만개의 마스크를 우선 공급하고

 

나머지 270만개를 전국에 골고루 나눠공급하기로 결정하였다.

 

이 마스크는 공적판매처에서 구매할 수 있게되었다.

 

특히, 손쉽게 방문할 수 있는 약국에서 구매할 수 있으니 접근성을 높혔다고 볼 수 있다.

 

약국뿐만 아니라 우체국과 하나로마트에서도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으니

 

코로나19 예방에 늦었지만 적극적인 대응하려고 보여진다.

 

 

온라인쇼핑몰에서도 구매할 수 있었던 마스크였지만

 

지나친 가격상승때문에 구매를 망설였던 시민들도 이번 공적판매처에서는

 

코로나19 이전 가격으로 판매될 예정이므로 걱정을 덜 수 있게 되었다.

 

물론, 500만개 물량으론 전 국민이 사용할 만큼의 마스크는 확보할 순 없겠지만

 

정부차원에서 마스크 규제에 직접 나섰기때문에

 

지난 주보단 나아질것으로 보여진다.

+ Recent post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