google-site-verification=ksY6rKMo4mw1oBeO9urPrSM7TAFEjPUnGnBqbQh6oOg

호주 워킹홀리데이를 떠나기 전

 

내가 계획했던 3가지.

 

첫번째, 영어

 

- 워킹홀리데이를 떠나는 누구나 이런 상상을 할꺼야.

 

   '귀국할 때 나는 원어민이 되어오겠어'

   '다녀오면 토익은 물론이고 토익스피킹, 오픽은 만점'

 

나 또한 그랬고. 

 

하지만, 귀국후 토익은 870, 오픽은 IH 를 획득했어.

 

영어에 관한 목표를 가지고 가는건 당연하지만 드라미틱한 변화를 '꿈' 꾸지 않았으면 좋겠어

 

따라서, 영어에 대한 목적을 '점수' 가 아닌 '수단'으로 여기고 '외국인' 과 한마디라도 더하고 어울리기 위한 도구로 

 

활용하기로 하고 준비하자

 

두번째, 여행

 

- 호주는 한국의 70배에 달하는 면적으로 세계 6위에 랭크되어 있어.

 

 그만큼 구경할만 한 곳이 참 많아.

 

 자연을 좋아하고 동물을 사랑하는 분들에겐 국내에서 보기 힘든 경치를 충분히 구경하자구

 

 나는 주로 시드니에서 지냈지만 골드코스트에서 보냈던 4일의 휴가는 잊지 못할 추억이었어

 

세번째, 돈

 

- 떠나는 사람들마다 천차만별이겠지만

 

  나같은 경우 준비과정과 초기정착비용에서 약 500만원정도를 사용했던 것 같아

 

  어학원, 1달치 숙식비로

 

  준비하는 친구들은 알겠지만 호주는 시급이 매우 높아

 

  한인잡, 오지잡에 따라 최저시급을 보장받는 못받는 경우도 있겠지만

 

  최소 2배 이상이라고 생각해.

 

  난 귀국 할때 투자비용이 2배인 '1000만 원' 을 통장에 들고 오리라고 결심했었어.

 

 

 

각자 자기의 우선순위를 반드시 정하고 떠났으면 좋겠어.

 

다들 비슷한 '목표' 를 가지고 있지만 이루지 못한다면 결국 '꿈'만 꾸다 오게될 거야.

 

자 그럼 본격적으로  JAKE's 호주 워킹홀리데이 를 소개할게.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 

'#일상다반사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(미국주식) EPR 프라퍼티스(EPR/NYSE)  (0) 2020.07.07
드디어 올 뉴 아반떼(CN7) '티저' 공개  (0) 2020.03.11
#공공기관 경영평가  (0) 2019.06.23
#Mind Control  (0) 2019.06.23
# Be ready  (0) 2019.06.23
CClog OPEN  (0) 2019.06.23

+ Recent posts